국내최초 브랜드공모 & 콘테스트 플랫폼

다시 네이밍공모전을 생각한다 1. 2017년을 반추하며 (브랜드콘테스트)

다시 네이밍공모전을 생각한다 1. 2017년을 반추하며 (브랜드콘테스트)

2017년이 저물어가는 12월입니다. 올해는 몇몇 신규 사업도 시도해 보았고, 가능성을 탐색하기 위하여 중국을 다녀오기도 했습니다. 다소 아쉬움이 남는 부분은 브랜드콘테스트를 여전히 활성화시키지 못했던 부분입니다.

브랜드콘테스트는 의뢰사보다 응모하시는 분들이 더 신뢰하는 사이트가 된 듯 합니다. 공모전을 대행하면서 다양한 응모안을 살피다 보면 정성어린 응모자의 숨결이 저절로 느껴집니다. 비록 개인정보는 받지 않지만, 단 한 번도 상금을 지급하지 못했던 사례가 없었던 것으로 보아 이메일만 받아도 공모전 진행에는 아무런 문제가 없다는 것을 확인했습니다.

모든 응모안은 ‘데이터베이스+이메일’로 동시에 받기에 단 하나의 응모안도 누락되지 않는다는 점이 브랜드콘테스트의 큰 장점이지요. 초 단위로 응모시간, 순서가 나타나기에 이 또한 동일한 응모안일 경우 누가 먼저 응모하였는지 파악이 용이합니다.

며칠 전 로고킹 ( www.logoking.co.kr )의 김 대표와 고기를 구우면서 브랜드콘테스트의 확장성을 논하기도 했습니다. 많은 부분 김 대표의 의견에 동조하였지만, 일반 공모전과 대비하여 네이밍, 브랜드공모전은 다소 다르다는 점에 대해서는 김 대표도 동감을 표시했습니다. 그 때 논의되었던 주제에 대해 정리해 볼까 합니다.

콘테스트 문의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